하시코프 한국 사용자 모임 밋업 정리

Reading time ~16 minutes

HashiCorp 한국 사용자 모임이 주최하여 2018년 7월 28일 공개SW개발자센터 대강의장에서 있었던 하시코프 한국 사용자 모임 밋업 내용을 정리했다.

밋업소개

  • HashiCorp korea user group 소개
  • HashiCorp korea 대표
  • HashiCorp 서비스 이름 맞추기 퀴즈: 내가 받았다.
    • Vagrant, Packer, Consul, Terraform, Vault, Nomad
T shirt
고마워요 구글. 고마워요 위키피디아

레거시 위에서 재현 가능한 환경 구축하기 - 권민재

  • 발표자 SundayToz, 게임 서버 개발
  • 써보고 싶은 사람에게 맞는 내용일듯
  • 구성: 기존 문제 - Vagrant - Terraform

기존 개발 환경

  • rsync로 배포
  • ssh로 들어가서 요청해서 또 rsync
  • 계속 ssh로 들어가서 작업, 쌓이는 스크립트, 쌓이는 패키지
  • 블랙박스 서버가 됨

문제

  • 로컬 디버깅
    • 데브 서버는 배포만하고 로컬 서버에서 테스트 하자는 필요
    • 구글 드라이브에 돌아다니는 의문의 Vagrant Box
    • 당연히 안돌아가고 동일한 환경인지도 모름
    • 서버 환경 정의를 코드로 남겨야겠다는 필요를 느낌
  • 다중 테스트 서버
    • 원래 스테이지 서버에서 하다가 2개 이상의 QA 필요가 생김
    • 스위칭 하면서 동시 테스트 -> 실수 유발
    • 필요에 따라 찍어낼 수 있는 서버가 필요
  • 환경 재현의 어려움
    • 라이브에서 광역으로 버그 발생
    • 로그로는 알 수 없는 버그
    • 라이브 서버 환경을 재현할 방법이 없어 난감
    • 급한대로 라이브 서버의 루트 파일 시스템 덤프, 어찌어찌 고치긴함
    • 이미지로 서버 프로비저닝이 가능한 환경 필요
  • AWS 인프라 이전
    • 반드시 동일해야함
    • 이왕할거 인프라 자동화를 하자

HashiCorp와의 만남

  • Vagrant, Ansible, Packer, Terraform
  • 요구사항
    1. 모든 머신에서 동일한 로컬 프로비저닝 -> Vagrant
    2. 관리 가능한 인프라 프로비저닝 -> Terraform

Vagrant

  • 어려웠던점
    • 레거시 코드 추적
    • 과연 정말로 배포된 환경과 같을까 확신은 없음
    • 로컬 서버 DB 자체 구성
  • 나아진점
    • 클린 서버
    • 로컬 디버깅 수월
    • 코드로 남아 추적이 용이
    • 새로운 환경 구성 용이

Terraform

  • 인프라 정의 파일 작성
  • terraform plan, terraform apply, 출력값 확인
  • 리소스간 데이터 참조 가능
  • 불필요한 중복 -> Terramform module 활용
  • 모듈화 단위는 Network와 Compute로 함
  • 정의는 다 됐는데 AMI가 필요함, 그런데 어디서 가져오지?
    • 웹에 들어가서 스냅샷 찍어서 빼오기?
    • 답은 Packer
  • packer build + config.yml -> 인스턴스 생성 -> 프로비저닝 -> 스냅샷 -> AMI 생성 -> AMI ID 출력
    • EBS 타입으로 ubuntu 16.04를 베이스로 base.sh를 프로비저닝 한 뒤 출력을 저장하라
    • 로컬 서버 구축시 사용한 스크립트와 동일
    • jq로 ami를 가져와 terraform 변수로 남김 .tfvars
  • 어려웠던점
    • 학습 비용: 모듈화 구조잡기 테스트
    • Terramform 버그
    • 이 방식을 검증해줄 사람이 없음
  • 나아진점
    • 클린 서버
    • 인프라 프로비저닝이 아주 편리해짐
    • 코드로 남아 추적이 용이
    • 인스턴스 내린 뒤에도 정확히 동일한 환경 구성 가능
  • 남아있는 문제
    • 아직 로컬 서버의 환경 구성 변경을 즉시 못따라감
    • tfstate, tf 데이터 관리
    • 프로덕션 서버에는 아직 적용 못해봄, 코드 이전 이슈
    • DevOps, IaC 문화
    • 서버 프로비저닝과 코드 배포 프로세스의 개선 여지가 많음

마무리

  • 최종적으로 프로덕션에서 사용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
  • 재현 가능 환경은 구성했으나 개선 여지는 많음
  • 학습 비용과 구축 비용은 감안
  • 정의나 명세 파일의 버전관리가 핵심

QNA

  • aws 콘솔보다 코드로 관리하니 효율적이었다
  • 패커로 이미지 만들었을 때 이미지 id를 가져오는 방법이 리소스말고 데이터소스로 ami에 대한 데이터소스를 정의하고 필터를 줘서 어느걸 가져올지 줘서 이미지 id 패턴을 지정해 줄 수 있음.
    • packer에서 만든 id를 가져올 수 있다는 분에게, 콘솔에서 id를 등록해서 가져오는 방법도 좋지 않을까 고민이 되는 문제
  • state 공유하는 문제는 terraform 백엔드가 지원해서 여러 사람 사용할 수 있게 aws s3로 쓸 수 있음
  • 코드 배포 프로세스 개선은 ansible을 고려중이나 아직 미정


20명 규모의 팀에서 Vault 사용하기 - 김민규, 김도윤

  • 잠시 데브시스터즈 회사소개
  • 많은 하시코프 제품 사용/리서치 중
  • 그 중에서 Valut를 다뤄보고자 함

< 10명 시절

  • 입사자 선물 세트: 공용 비밀번호, 공용 SSH Key
  • 서버 100대, 사람 10명 정도가 저 공용 secret을 공유하는 상황
  • 어느날 퇴사자 발생 -> key rotate
  • 슬랙으로 전달할수도 없고 구전으로 전파함
  • ssh 키는 파일만 바꾸면 되는데 그게 100대
  • 스크립트 못만들어요?
    • aws 계정이 다름
    • os가 다름
    • 잘못 돌리면 대처하기 골치아픔
  • 키 교체 TF 결성

+ 20명

  • 서버는 500+대, 사람 20+명, aws 계정 5+개, VPC 10+개
  • 찾다가 알아낸게 Vault, 그 중에서 Vault를 통한 SSH 기능

Vault를 통한 SSH

  • 간단한 기술적인 설명
  • 볼트는 믿을 수 있는 Secret store -> 훌륭한 Certificate Authority 역할 가능
    1. client가 제가 볼트한테 이런 사람입니다. 접근을 허가해 주세요 하며 public key 보냄.
    2. 접근을 허가한다. 5분 안에 접속하시오. 서명된 인증서 반환
    3. 클라이언트는 서버로 제가 접속해도 된대요
    4. 서버는 인증서가 있으니까 서명된 것이 맞네요. 계속 진행해도 좋습니다.
    5. 퇴사자가 시도하면 서명은 됐는데 시간이 지나서 안됩니다.
  • 초간단 서버 셋업 (볼트가 구성되어있다는 가정하에)
    1. 인증서를 만든다. 퍼블릭 키만 내려옴
    2. 접속할 수 있는 인스턴스가 다를 수도 있으니 역할을 등록한다.
    3. 서버에 인증서 공개키를 등록한다.
    4. 공용 AMI로 굽는다.
  • 클라이언트는 더 간단 vault ssh -mode=ca --role=my-role [email protected]. 앞에 vault만 붙이면 됨
  • 새 팀원이 오면 필요한 그룹에 넣어주기만 하면 된다.
  • Vault에 장애가 나면?
    • 비상용 키 aws 키페어
    • 서버들에 기본으로 public key 등록
  • 문서화가 잘 되어있음
    • 어느날 보면 잘 되어있음

Application에 Secret 넘기기

  • 겪고있던 또 다른 문제
  • 어떤 식으로든 db_password 같은걸 app에 전달해줘야함
  • 어떻게 알려주죠?
    • 처음엔 Password in Code, 좋은 방법은 아님
      • Code의 접근 권한과 Secret의 접근 권한이 다른 경우가 많음
      • Rotate하면 코드 싹 다 갈아엎어야
      • Github에 저장을 하는데 관리밖에 있는 인프라스트럭쳐임
    • AMI에 넣어서 구워두는거도 문제가 많음
    • 서버에만 올려두면 오토스케일링 하기 힘듬
    • 결국 작업자가 모르는게 최고
  • 그래서 사용한게 Vault KeyValue store
    • 권한이 있는 사용자가 볼트에 접근해 요청하면
    • 볼트가 값을 내려줌
  • Vault는 뭘 믿고 얘한테 키를 줄까
    • aws에서 찍어주는 옥새, 인스턴스 자격 증명 문서
      1. aws에 자격증명서 주세요. 하면 aws가 줌
      2. 프로비저닝 될때 볼트에 자격 증명 문서를 보냄
      3. 볼트가 aws와 검증함. 태그, IAM 역할, 메타데이터 받음
      4. 적합한 토큰 생성해 인스턴스에 반환함
    • 쉘로 짜면 2줄정도, Packer로 모든 AMI에 구워넣음
    • 3일 전에 Vault Agent 기능이 베타로 출시
    • 얘가 지금 말해준 일을 알아서 다 해주는것같음

FAQ

  • 가로채이면 어쩌지?
    • 첫 번째 로그인한 사람만 신뢰, 두 번째부터는 처음때 썼던 nonce값 필요
  • 이제는 100% 완벽하고 안전하게 관리하는지?
    • 100%는 아니다
    • 도커에 환경변수로 전달하는데 그 방법이 안전한건 아님
    • 제대로 하려면 각 앱이 Vault API를 호출해야함
    • 그래도 예전 코드에 넣거나 작업자가 외워서 사용하는 방식보단 진보함

Vault 구축 과정

  • 되게 좋은데 도입을 못하는건 구축 과정이나 사람들의 습관을 바꾸는것 때문이기도
  • 만약
    • 도입했는데 장애도 많고 불편해요
    • 우리 팀은 안쓸래요 뭐가 좋은지 모르겠어요
    • 셋업 어려워요 어떻게 써요?
    • 하던대로 하면 안돼요?

구축시 신경쓸 점

  • 안정성
    • 갑작스런 장애는 아무도 원하지 않음
    • Vault는 업데이트가 잦다. 무중단 업데이트 가능할 필요성
  • 보안
    • 절대 털리면 안될 곳이므로 최대한 안전하게
    • Vault 권장사항 정독 후 충실히 따름
  • 사용성
    • 개인적으로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
    • 사람들의 생활 습관을 최대한 적게 바꾸는 방향으로
    • 사람들이 적응하는데 어렵지 않도록

안정성

  • 일단 지원되는 건 엄청 많음
  • MySQL, Dynamo, FileSystem
  • 제일 끌린건 자사제품 Consul
    • KV Store, Service Discovery 등
    • 뭔가 믿음직함 (중요), HashiCorp Supported

고가용성

  • 서버가 두 대면 됨
  • Active-Standby, Consul Cluster 3대 -> Vault 2대
  • 라우팅을 잘해줘야 하니 ELB를 사용
  • 이미 Consul이 훌륭한 Service Discovery 기능 제공
    • 유저가 DNS 설정만 잘 해줘도 Vault 알아서 잘 찾음
  • 그럼에도 ELB를 선택한 이유
    • 테라폼으로 뚝딱 만들면 되니 관리 코스트가 몹시 적음
    • 유저에게도 뭔가 시키지 않는 선택지
    • 사용성이 좋았다.
  • 볼트 클러스터 5대 구성을 테라폼으로 다하고있음

보안

  • 볼트에서 시키는거 다 하려면 꽤 피곤함
  • 할거면 제대로 해야지 뭐 라는 마인드로 이것저것 다 함
  • 제일 힘들었던 건 End-to-End TLS
    • 웹 서버 같은 경우는 ELB와 앱 사이는 그냥 HTTP로 하기도 하는데 볼트는 그러지 않길 권장함
    • Vault는 기본으로 자체적으로 SSL 서빙이 가능한 상태로
    • 인증서, 각각의 인스턴스에서 알아서 발급, 알아서 갱신 -> Let’s Encrypt!
    • Neilpang/acme.sh 스크립트 사용
    • Route53을 활용한 DNS-01 인증
  • Audit Logging
    • s3에 logrotate로 적재
    • syslog도 사용 가능
    • ELK같은 로깅 인프라가 있다면 활용 가능

사용성

  • 제일 중요한건 문서화라 생각
  • 셋업은 한때일 뿐 권한 설정에 더 많은 시간을 쓰게 된다.
  • GitHub 그룹 권한 활용, 사내 LDAP
  • Secret 관리
    • 체계적이고 직관적인 경로 설정, 예 /secret/app/appname/rds
    • 정책에 관한 꼼꼼한 문서화
    • 가급적 도입 전부터
  • 적응에 도움주기
    • 개념 자체가 생소하고 어려움
    • 기본 개념부터 하나하나 문서화
    • 회사 개발팀 돌면서 강의 진행
    • 도움되는 스크립트 공유

회고

  • 굉장히 편함

예상을 벗어났던 것

  • 권장은 권장일 뿐
    • End-to-End TLS는 셋업 난이도 수직상승
  • Consul
    • 은근 관리 까다로움
    • 버전업을 한번에 성공한적이 없음
    • 적극적인 백업 권장
  • 히어로
    • 없던 정책을 새로 설정하고 관리하는 건 생각보다 힘든 일
    • 의지와 추진력을 가진 자가 필요함
    • Case: Unseal
      • Vault 인스턴스는 처음 뜨면 봉인된 상태
      • n명 중 m명이 모이면 해제할 수 있다
      • 7명의 Unsealers를 지정해서 관리 책임을 분산
      • 이상은 어벤져스
      • 현실은 저스티스리그
      • 혼자서는 팀을 구할 수 없다
      • 애매하게 분산된 책임
      • 결국 운영하는 두 명이 Unseal도 하는 중
      • 처음엔 unseal 최저 인원 무조건 낮게 잡는게 좋을 듯
  • 인내심
    • 기다리던 업데이트도 문제가 생겨 종종 롤백
    • 새로 개발되는 기능은 좀 기다렸다 써보자
    • 혹은 PR과 이슈

예상보다 더 좋았던 것

  • Audit Logging
    • 최고의 장점이자 핵심 가치
    • 조사하면 정말 뭐든지 다 나온다
    • 비밀번호 누가 바꿔놨지 -> 검거
    • 세팅이 왜이래 -> 검거
  • 일단 넣기 문화
    • config 파일 -> KV에 넣어
    • 공용 OTP는 -> TOTP Backend
    • 그냥 간단히 안전하게 전달하고 싶은데 -> Transit Backend
    • 이게 극히 일부만 쓰고 있는 것
  • 엄청난 발전 속도
    • 없던 UI
    • 가이드 문서
    • 버저닝
    • CLI 자동완성
  • 줄줄이 패키지
    • 자사 제품과의 연계가 좋음
    • Consul, Terraform, Packer, Nomad
    • 쿠버네틱스는 볼트랑 같이 쓰기 그리 쉽진 않았음

이런 분들에게 추천

  • Terraform 적극 사용 팀
  • 보안 스탠다드가 높거나 높이고 싶음 팀
  • 급격히 성장중이고 빠르게 인원이 증가하는 팀
  • 아니면 데브시스터즈 오세요

Why Terraform, Why not CloudFormation - 신근우

  • 대상 청중
    • AWS 사용하시는 분들
    • Infrastructure as code 를 시작하시려는 분들
    • Terraform 도입을 하시려는 분들

클라우드포메이션 얘기

  • 문제가 많다

Terraform 얘기

  • 다양한 Provider
    • AWS, Azure, GCP, K8S, RabbitMQ, Vault 등
  • Built-in functions
  • State는 Terraform 설정과 Real-world Infrastructure 간의 매핑, 알파이자 오메가라고 생각함
  • Data Source / Module / State로 유연하게 Resource 관리 가능
  • 단점
    • 제대로 롤백이 안될 때가 있음
    • 느린 속도때문에 반 강제된 모듈화
    • 익숙하지 않은 HCL
  • Simple and Powerful

그들이 서비스와 엔터프라이즈 인프라를 AWS 위에서 다루는 방법 - 박훈

문제

  • 사용자 하나당 컨테이너 하나나 n개 받아갈 수 있음
  • 2018년 1월에 k8s 관련해 발표함.
  • 주키퍼 카우치DB는 설치해 사용함
  • k8s cluster, ecs cluster
  • 엔터프라이즈를 위해 복사할 인프라, 제약조건들
    • AWS Infra
    • 인스턴스를 띄워서 소프트웨어를 깔고 클러스터링
    • k8s와 에드온 설치
    • 스키마 채워주기
    • 앱 설치 + 마이크로서비스
    • 모니터링 + 알림
    • 로깅
    • 엔터프라이즈 고객이 쓰고있는 서비스를 테스트돌릴 수 있어야함
  • 엔터프라이즈 특화 문제
    • 커스텀, 스케일링, ECR 공유, 깐깐한 인프라 룰, 보안 정책
  • Feature Flags/Toggles
  • 고객마다 k8s 클러스터가 생기면
    • Users X Clusters, 배포방법 알아야함
    • Secrets
    • 지식 전파

어떻게

  • 인프라 레이어, k8s 레이어, 앱 레이어
  • 각 레이어에 인스톨, 모니터, 배포 총 9개

Infra + Install -> Terraform, Ansible

  • Generate Template & Execute Task
  • 다양한 옵션

Infra + Monitor/Logging -> AWS Cloudwatch & LOG

  • EC2 MEM, DISK 기본으로 안줌
  • 오토 스케일링 그룹에서 알람 가게하려면 또 복잡함
  • ECS 모니터링 하려면 이런거 이런거 하면 됨
  • Storage는 메트릭이 더 많음
  • 직접 설치한 서비스 EC2, ELB 활용

k8s + Install/Deploy -> kops

  • Terraform 으로 만들고 kops replace

App + Install -> HELM

  • Flyway

App + Monitor -> Prometheus

  • operator

TODO

  • App + Deploy -> Spinnaker

Summary

요약
요약

Packer와 Ansible로 AMI 빌드하고 Vagrant로 빌드 과정 검증하기 - nacyot

  • 당근마켓 재직, 44bits.io 운영
  • 패커와 베이그런트

Packer: 범용 커스텀 이미지 빌드 도구

  • 타켓 애플리케이션이 작동하는 균형 상태
  • 프로비저닝이 끝난 상태를 이미지로 저장

프로비저닝은 서버 등의 요소를 사용할 수 있는 상태로 만드는 것 - 코드로 인프라 관리하기

  • 기존의 이미지 빌드
    • 서버 관리자가 서버를 직접 수정하고 그대로 저장
    • 처음엔 혁신적인 방법이었음
    • 지금은 관리가 어렵고 재현 불가능
    • 수동임
    • 언제 필요할지 모르는 이전 이미지는 쌓이기만 함
  • Build Automated Machine Images
  • 패커의 핵심 부분은 빌더프로비저너
    • 빌더: 특정 플랫폼 이미지 만드는 플러그인
    • 프로비저너: 프로비저닝을 수행하는 플러그인 (sh나 chef, ansible등을 사용함)
  • e.g. Builder는 Docker, Virtualbox, amazon-ebs 등등
  • 이미지 빌드 특징 -> 패커 프로젝트 repo
    • 코드로 관리
    • 변경 때마다 매번 이미지 새로 빌드
    • 재현 가능
    • 자동화 가능
  • 데모 01 - 패커로 AMI 빌드
  • 단점
    • 단 한 방에 이루어짐
    • 빌드 시간이 김
    • 빌드 과정에 개입할 수 없음
    • 프로비저닝에서 문제가 생기면 처음부터 다시

Vagrant

  • 점진적 이미지 빌드
  • 프로바이더 + 프로비저너
  • 프로바이더 vs 빌더
    • 프로바이더는 아웃풋으로 VM
    • 빌더는 아웃풋으로 이미지
  • 프로비저너 업데이트 후 provision 명령어로 반영 가능
  • 패커는 되기 전까지 될지 안될지 모름
  • 베이그런트로 개선 가능
    • vagrant up -> vagrant provision -> 에러가 나면 다시 고치고 -> vagrant provision (이 때 ansible 같은 경우 성공한 부분은 넘어가기 때문에 이 개선이 빠르게 이루어짐)
  • 가상 머신과 패커 빌드 환경은 다르다 -> vagrant-aws 라는 프로바이더 사용 가능
    • VM 대신 AWS 인스턴스 실행
    • 키페어 지정 부분만 다르고 거의 똑같음
  • 데모 02 - Vagrant aws
  • 함정
    • destroy 안하면 인스턴스 계속 남아있음
    • 미묘하게 패커 빌드 환경과 다를 수 있음
    • 프로비저닝을 하다 보면 달라질 수 있어서 destroy 후 up 을 통해 검증

결론

  • 패커로 이미지 빌드 자동화
  • 베이그런트를 통해 이미지 빌드 과정을 사전에 검증
  • 급할수록 돌아가자

개인적인 후기

  • 작은 부분부터 Terraform으로 바꿔보자.
  • 데브시스터즈 발표 재밌다.
  • NDC에서 듀랑고팀도 Packer와 Ansible 얘기하던데 슬라이드 다시 봐야겠다.
  • 서버로 SSH 접속해 업데이트하는 배포에서 벗어나자.

python script.py에서 벗어나기

파이썬을 이용해 커맨드라인 툴을 만들어 사용할 때 매번 $ python script.py arg1 arg2처럼 입력하기 번거롭다. 그렇다고 setup.py를 만들어 엔트리포인트를 설정하자니 일을 키우는 느낌이다. 이 글에서는 $ script ar...… Continue reading